본문 바로가기

유시 아들레르 올센

리뷰-르네 카베르뵐(Lene Kaaberbøl)과 아그네테 프리스(Agnete Friis)의 The Boy in the Suitcase 2011년 뉴욕 타임즈에서 선정한 주목할 만한 범죄소설(The New York Times Book Review Notable Crime Book of 2011) 2012년 배리상 최우수 신인상 후보작(Barry Award Nominee for Best First Novel) 2009년 글래스키 상 후보작(Glass Key Crime Fiction Award Nominee) 개요: 적십자 간호사로 일하는 니나 보르그는 친구 카린으로부터 연락을 받는다. 카린은 "I can't do anything but you can"이라는 모호한 말을 하고 떠나며 니나에게 사물함 열쇠를 준다. 니나는 코펜하겐 역으로 가서 사물함을 열자 큰 가방을 발견하는데 놀랍게도 그 가방에는 아이가 들어있는 것이다. 그 아이의 정체는 .. 더보기
리뷰- 미드 킬링을 연상하게 만드는 스산한 분위기의 북유럽 미스터리 소설 덴마크 범죄소설 작가인 유시 아들레르 올센은 그의 소설 ‘자비를 구하지 않는 여자’(U.K 버전 제목: Mercy)가 영미권 국가에서 처음으로 소개되자마자 독자와 평론가들 사이에서 상당한 반응을 일으켰다. 이미 Flaskepost fra P(병 안에든 메시지)로 2010년 북유럽 최고의 추리문학상인 글래스키 상을 수상했고, ‘자비를 구하지 않는 여자’(원제: Kvinden i buret)는 2012년 배리상 최우수 장편소설 부문에서 당당히 수상하면서 그의 인기가 오르고 있음을 증명하고 있다(다른 부문의 수상작은 Deadly Pleasures 홈페이지를 참조). 그리고 몇 달 전에는 특별수사반 Q의 두 번째 작품 Disgrace(U.K 버전 제목)가 영미권 국가에서 출간되었다. 자비를 구하지 않는 여자를 .. 더보기
리뷰- 유시 아들레르 올센(Jussi Adler Olsen)의 Mercy 덴마크 범죄소설 작가인 유시 아들레르 올센은 그의 소설 Mercy가 영미권에 처음으로 소개되자마자 독자와 평론가들 사이에서 상당한 반응을 일으켰다. 이미 Flaskepost fra P(병 안에든 메시지)로 2010년 북유럽 최고의 추리문학상인 글래스키 상을 수상했고, Mercy(원제: Kvinden i buret)는 2012년에 배리상 최우수 장편소설 부문 후보작(수상작 발표는 올해 10월 4일로 예정)에 오르면서 그의 인기가 오르고 있음을 증명하고 있다. 한국에서는 새장속의 여자라는 제목으로 출간 예정이라고 하는데 어떠한 반응이 있을지 사뭇 기대가 된다. Mercy를 접한 첫인상은 일단 소재와 주인공 캐릭터를 볼때 다른 북유럽 범죄소설과 흡사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자세히 살펴보면 주인공과 소설의 구성.. 더보기
북유럽 추리소설 베스트 5 요즘 많은 북유럽 추리소설이 출간되어 한국에서나 영미권 국가에서 소개되고 있습니다. 예를들어, 요 네스뵈(Jo Nesbø), [크]셸 에릭손(Kjell Eriksson), 호칸 네세르(Håkan Nesser), 오사 라르손(Åsa Larsson), 오케 에드바르드손(Åke Edwardson), 리자 마르클룬드(Liza Marklund), 마리 융스테드트(Mari Jungstedt), 헬레네 투르스텐(Helene Tursten), 카린 알브테옌(Karin Alvtegen) 등과 같은 작가들이 있는데요. 그 가운데 작품성(추리문학상에서의 수상 경력)과 흥미로움에서 뒤지지 않는 페이지터너 베스트 5를 선정해보았습니다. 참고로 저의 취향은 스릴러 보다는 코지 스타일의 추리소설 또는 경찰소설을 위주로 읽는다는 점.. 더보기
2012년 한국에 소개될 북유럽 미스터리 문학 기대작 2012년은 어느 해와 달리 유난히 북유럽 추리문학, 특히 각종 추리문학상에서 두각을 나타낸 작품이 한국에 소개될 예정입니다. 정확한 출간일은 정해진바가 없지만 출판사의 정보에 기초하여(틀릴 가능성도 있습니다) 올해 또는 내년 상반기에 출간 예정인 기대작 두 편을 소개하려고 합니다. 새장속의 여자유시 아들레르 올센(Jussi Adler Olsen)의 Mercy (The Keeper of Lost Causes)덴마크 범죄소설 작가인 유시 아들레르 올센은 그의 6번째 소설 Mercy가 영미권에 처음으로 소개되자마자 상당한 반응을 일으켰습니다. 이미 Flaskepost fra P(병 안에든 메시지)로 2010년 북유럽 최고의 추리문학상인 글래스키 상을 수상했고, Mercy(원제: Kvinden i buret).. 더보기